News

    미국 한 민간 업체가 자체시설로 인공위성을 궤도에 올려 우주 항공사에 이정표를 세웠다는 평가를 받았다.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미국 우주항공업체 '로켓랩'은 21일(현지 시간) 뉴질랜드에 구축한 발사장에서 '일렉트론'을 발사, 소형 인공위성을 배치하는 데 성공했다.이들 위성은 신발 상자 크기로 지구 표면의 위치를 측정하고 기상이나 해상운송 활동을 관측하는 데 사용된다.브래드 터커 호주국립대 교수는 “민간 업체가 다수 인공위성을 자체적으로 보유한 발사대에서 쏘아 올린 것은 기술적으로 세계 최초”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는 정부 시설을 활용한 민간 업체나 정부 기관이 인공위성을 우주로 보냈다”라며 “심지어 스페이스X도 미국 항공우주국(나사)의 시설을 빌려 쓰고 있다”라고 덧붙였다.로켓랩의 이번 로켓 발사는 뉴질랜드 북섬에 있는 목장에서 이뤄졌다. 이 업체는 발사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궤도안착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FT는 저가로 소형위성을 우주에 보내는 민간 업체 간의 경쟁이 현재 우주산업에 치열한 분야라며 이번 발사에 획기적인 면이 있다고 보도했다.로켓랩의 창업자인 피터 벡은 “우주가 정부가 지배하는 영역에서 상업이 지배하는 영역으로 바뀌는 것을 목격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Conference

    APISAT 2017
    2017-10-16~2017-10-18
    ICIUS 2017
    2017-08-21~2017-08-24
    2017 Turbo Expo
    2017-06-26~2017-06-30